2019년 12월 13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환경

환경 노벨상 수상자 “빗물 낭비가 폭염 원인”
‘골드만상’ 받은 크라빅 방한
“대지를 ‘요리용 철판’ 만드는 것
빗물 저장 ‘소순환’시설 늘려야”

  • 입력날짜 : 2016. 08.03. 20:22
“대규모로 빗물을 버리고 나무와 풀을 없애는 건 대지를 지글지글 끓는 ‘요리용 철판’으로 만드는 거나 다름없어요.”

지구촌 곳곳에서 기록적인 폭염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는 등 무더위와의 전쟁이 펼쳐지고 있다.

환경 분야 노벨상으로 불리는 ‘골드만 환경상’을 수상한 슬로바키아 NGO ‘사람과 물’의 미카엘 크라빅(60) 회장은 이러한 폭염의 원인으로 ‘빗물 낭비’를 지목했다.

크라빅 회장은 3일 “물 1ℓ가 기화할 때 전력량 0.7kwh를 소화한다”며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잘 갖고 있기만 하면 열을 흡수해 시원하게 만들어주지만 이를 다 버리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크라빅 회장은 대규모 댐 건설에 반대하며 대안적 방식을 고안한 공로로 1999년 골드만 환경상을 받았다. 그는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한무영 교수의 초청으로 최근 방한했다. 서울대뿐 아니라 국회 등에서 빗물 등 물순환의 중요성을 강연하기 위해서다.

크라빅 회장은 도시에서 나무와 풀이 없어져 콘크리트 포장을 따라 빗물이 버려지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기온을 낮출 수 있는 방법이 사라졌다고 판단한다.

이는 그가 기후변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온실가스’ 감축보다 오히려 ‘물’에 집중해야 한다고 줄기차게 주장하는 근거다.

크라빅 회장은 “대개 사람들은 지구온난화 때문에 빙하가 녹아서 해수면이 상승한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물에 대한 무지에서 파생된 추측일뿐 세계적으로 확증된 지식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슬로바키아의 사례를 들어 전 세계적으로 버려진 빗물의 양과 해수면 상승의 관계를 추정한 결과를 소개했다.

슬로바키아에서 1년에 버려지는 빗물의 양이 2억5천만t인데 이중 도시에서 버려지는 양만 6천500만t이다. 슬로바키아의 도시화 정도(4.8%) 등을 고려해 추산했을 때 전 세계에서 1년간 7천600억t의 빗물이 버려지고 이를 바다 면적으로 나누면 같은 기간 해수면 높이 상승 폭(2-3㎜)과 거의 일치하는 2.1㎜가 된다.

크라빅 회장은 물이 기후변화 문제의 본질이라고 강조한다. 물이 하천과 강을 거쳐 바다로 가는 ‘대순환’뿐 아니라 물이 모여있다가 그 지역에서 기화해서 다시 비를 뿌리는 ‘소순환’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그는 “심한 폭염과 가뭄 등 이상기후는 물의 소순환 과정에서 비의 양이 계속 줄기 때문”이라며 “가정과 기관에서 쉽게 마련할 수 있는 옥상정원, 오목정원 등을 통해 빗물을 받아놓고 소순환을 촉진하는 시설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