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일요일)
홈 >> 오피니언 > 환경

환경부-생태마을 협약 체결
신안 영산도 등 12곳
생태관광 활성화 기대

  • 입력날짜 : 2016. 08.31. 19:44
환경부와 전국 생태관광마을 12곳이 관광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한다. 환경부는 지난 30일 충남 서천군 서천 청소년수련관에서 제주 동백동산 등 12곳의 생태관광지역 마을이 참여하는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식’을 개최했다.

자매결연에 참여하는 곳은 제주 동백동산 습지·인제 생태마을·고창 고인돌-운곡습지·신안 영산도·양구 DMZ(비무장지대)일대·안산 대부도-대송습지·무등산 평촌마을·강릉 가시연습지-경포호·완도 상서마을·평창 어름치마을·서귀포 효돈천과 하례리·서천 금강 하구와 유부도다.

이번 협약은 생태관광 성공 본보기로 지정돼 추진 중인 제주 동백동산 등 4곳 마을과 이와 유사한 여건을 가진 평창 어름치마을 등 8곳의 마을 간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해 생태관광을 확산시켜 나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한국생태관광협회도 이번 협약에 참여해 자매결연을 한 지역 간에 소통과 협력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자매결연을 주도하는 4곳의 생태관광 성공모델 지역은 제주 동백동산 습지·인제 생태마을·고창 고인돌-운곡습지·신안 영산도이다.

이들 지역은 2014년 환경부가 ‘생태관광 성공모델 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특히 이들 4곳의 지난해 관광객은 지정 이전인 2013년보다 평균 54.9%가 늘어나고, 관광소득도 55%나 증가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