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 21일(목요일)
홈 >> 사설/칼럼 > 시론

탄소 자원화로 하나뿐인 지구를 살리자
임채영
전남도 경제과학국장

  • 입력날짜 : 2017. 09.12. 19:32
IPCC(유엔 산하 국제협의체)에 따르면 지구 온난화로 21세기 말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혁명 이전과 비교해 최고 5.4도까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을 한다. 만일 예상대로 기온이 오른다면 약 40억명이 물 부족으로 고통을 겪고, 약 5억5천만명이 기아 상태에 이르며, 해수면 상승으로 최대 1억7천만명이 생활 터전을 잃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산화탄소를 중심으로 한 온실가스 감축은 금세기 인류가 해결해야 할 가장 큰 숙제인 것이다.

지난 2015년 12월12일, 신기후체제 출범을 알리는 파리협정(Paris Agreement)이 타결됐다. 협상이 시작된 지 20여년 만에 전 세계가 예외 없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감축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작년 11월4일 74개국이 비준함으로써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새로운 기후체제가 시작된 것이다. 파리기후협약은 세계를 어떻게 변화시키고, 우리나라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먼저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살펴보면 중국이 2030년까지 60-65%(2005년 대비), EU는 2030년까지 40%(1990년 대비), 미국이 2025년까지 26-28%, 우리나라도 2030년까지 37%(3억1천500만t) 감축 목표를 세우고 추진 중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과 동시에 고부가가치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탄소 자원화 기술의 조기 확산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산자원부·환경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탄소자원화 국가전략프로젝트 실증 로드맵’을 발표했다. 새정부 100대 국정과제에도 신기후체제에 대한 견실한 이행체계 구축내용이 포함돼 있다.

정부는 우선 2017년부터 2022년까지 6년간 총 517억원을 투자해 선도 사업을 추진하고 생산기술 실증 후 상용화까지의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이다. 여기에 민간기업의 참여를 유도해 탄소 자원화 플랜트를 구축하고 글로벌 성공모델을 만들어 상용화를 확산한다는 방침을 정해 놓고 있다.

이와 같은 정부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남도는 ‘미래신성장동력 CO2 고부가가치 사업화 플랫폼 구축사업’을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산업 거점기관 지원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CO2의 전환·활용 사업의 터전을 마련하는 사업으로 여수 삼동지구에 금년부터 2021년까지 국비 100억원을 포함한 총 219억원을 투자해 국내 최초 이산화탄소 전환·활용제품의 상용화 지원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광양만권은 철강산업(포스코 광양제철) 부산물인 슬래그와 석유화학산업(여수국가산단) 부산물인 CO2를 활용하여 자원화 하는 사업으로 산업부문 CO2 총 배출량(5천924만9천t)과 1인당 CO2 배출량(37t/인) 전국 1위인 전남이 CO2 고부가가치 사업화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이제 ‘新기후체제’라는 이름의 기차가 출발했고 한국 정부와 산업계는 출발하는 기차에 승차한 승객이다. 기차가 종착역까지 도착하려면 아직도 수많은 난관이 예상 되지만, 기후변화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인류 생존의 문제이고 우리와 후손들의 미래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숙명의과제이다.

전남은 이산화탄소 배출원과 활용산업을 동시에 갖춘 전국에서 유일한 곳이다. 이런 장점을 기반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연관 미래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탄소 자원화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