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 21일(목요일)
홈 >> 사설/칼럼 > 사설

전남경찰 ‘노인안전 종합 치안대책’ 기대된다

  • 입력날짜 : 2017. 09.13. 19:47
인구 고령화 추세가 우리사회 전반에 걸쳐 커다란 변화를 예고한 가운데 전남지방경찰청이 ‘노인안전 종합 치안대책’에 돌입했다. 노인 인구가 급증하면서 치안변화와 노인대상 범죄와 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함이다. 젊은층들의 농촌기피 현상과 핵가족화 등 사회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홀로 외롭게 살아가고 있는 노인들을 생각하면 매우 환영할 일이다.

노인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규정하고 있는데 전남의 경우 22개 시·군 중 절반에 가까운 10개 군이 노인비율 30% 이상인 것을 감안하면 얼마나 심각한지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이 같은 부작용은 노인들이 교통사고는 물론 실종 및 보이스피싱 사건 등 각종 범죄에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다는 점이다.

본보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전남에서 발생한 61세 이상 교통사고 사망자는 121명으로 이틀에 1명꼴로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동기간 전남지역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중 51.5%에 해당된 수치다. 실종 사건 역시 211명으로 지난해 동기간(175명)에 비해 20.6%가 증가했으며, 보이스피싱 범죄로 피해를 입은 노인도 전체 발생 건수에서 6.5%를 차지하는 등 강력사건에도 그대로 노출됐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이에 전남경찰이 지역만의 특화된 치안시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역실정에 맞는 맞춤형 노인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노인 대상 강력범죄 차단을 위한 형사활동과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활동도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교통사고로부터 보호’를 위해 사전 교통안전 교육 강화로 안전이식을 제고하고 교통 안전시설을 확충키로 했다. 또 지문 등 사전등록 서비스와 위치확인 단말기 지급을 통해 치매노인 실종예방과 조기발견에 만전을 기하는 등 노인들이 더욱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다.

하지만 저출산으로부터 양산된 고령화 사회는 당연한 결과물인 만큼, 정부는 물론 시민단체 등 우리 모두가 협조해야만 이를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반드시 명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