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2일(수요일)
홈 >> 사설/칼럼 > 사설

광주 인구 감소, 광주만의 문제 아니다

  • 입력날짜 : 2017. 09.13. 19:47
광주지역 인구가 최근 3년 사이 1만명 가량 줄어들면서 감소세로 전환됐다. 광주시는 뚜렷한 대책을 찾지 못해 고심을 하고 있다. 그야 그럴 것이 사회·경제·구조적 원인이 있는 만큼 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해법을 내기란 한계가 있어 보인다.

특히, 광주시는 문재인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 추진시 인구가 적다는 이유로 역차별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는 모습이다. 정부 입장에서야 인구 분석을 근거삼는 게 편할 수 있겠으나, 보다 근원적인 대안을 모색해 주길 바란다.

수도권과 지방 간, 영남과 호남 간 지역발전의 편차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는 바, 지역의 낙후도를 충분히 고려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기 때문이다.

심상치 않은 광주 인구의 현황을 살펴보면 이렇다. 지난 2015년 147만2천199명으로 전년 대비 3천685명 줄었고, 2016년 146만9천214명(전년 대비 2천985명↓), 2017년(8월말 현재) 146만6천642명(전년 대비 2천572명↓)으로 2년 8개월간 모두 9천242명이 감소했다.

저출산과 고령화가 국가적으로 시급한 현안이 된 지 오래로, 말 그대로 비상상황이라 할 만하다.

앞서 지난 2007년부터는 꾸준한 증가세를 기록했었다. 2007년 141만3천444명에서 2008년 142만2천702명, 2009년 143만3천640명, 2010년 145만4천636명, 2011년 146만3천464명, 2012년 146만9천216명, 2013년 147만2천910명, 2014년 147만5천884명으로 가파르게 늘었다.

이상의 현상은 지속적인 출산율 감소에 일자리·교육을 목적으로 한 수도권으로의 유출 뿐만 아니라, 나주 빛가람혁신도시로 빠져 나가는 인구가 이어지는 것까지 다양한 요인에서 비롯된다.

부랴부랴 광주시는 ‘발등의 불’을 끄기 위해 나섰다. 시와 자치구에서 추진 중인 인구 관련 정책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올해 안에 정책의 방향성을 잡기 위한 전문가 토론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 앞서 밝혔듯,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 추진시 예상 밖 소외를 당하지 않을까 우려도 나타내고 있다.

재차 강조하지만, 광주의 인구 감소는 사회·경제·구조적 차원에서 진단하고, 대책을 강구해야 하는 것이다. 따라서, 인구 감소로 인한 불이익이 생겨선 안된다. 광주시의 노력도 필요하겠지만, 국가 차원에서 접근이 맞다. 눈 앞의 당면현안에 대한 해답을 잘 찾아주길 기대한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