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주천 장애인 사고’ 안전대책 추진
市, 전담부서 지정 관련부서 협업 구축 적극 대처
전동휠체어 충전기·지하대피소 설치 연내 마무리

  • 입력날짜 : 2017. 09.13. 20:06
<속보>본보가 보도한 ‘광주천 장애인 안내판·차단장치 설치 모르쇠 여전’<9월12일자 6면>과 관련, 광주시가 지하대피소 구축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윤장현 시장과 장애인정책연대는 전날 간담회를 열고 장애인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간담회에서 장애인정책연대는 ▲안전 관련 부서 일원화 ▲안전펜스, 차단장치 등 안전시설물 설치 ▲안내판 설치 ▲긴급 안내방송 확대 ▲배수문 구조 개선 ▲전동 휠체어 실태파악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윤 시장은 “장애인 사망사고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로, 일부 부서에서 책임을 떠넘기는 것처럼 느껴졌다면 사과 드린다”며 “장애인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 도시가 되도록 현실적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장애인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복지건강국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시민안전실, 교통건설국, 자치행정국 등 관련 실·국은 협업을 통해 대처하는 방식으로 업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더불어 시에서 시행하는 모든 사업은 장애인연대와 함께 현장조사를 실시한 뒤 의견을 수렴, 이를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또 전동휠체어 충전기를 도심 곳곳에 설치해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광주천 지하대피소 설치도 연내 마무리한다.

시는 중증장애인 24시간 활동보조 지원, 발달장애인 지원 종합대책 마련, 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지원 5개년 계획 수립 등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장애인 복지 정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한편, 지난달 22일 오전 10시55분께 광주 동구 소태동 원지교 인근 한 수변공원의 산책로에서 전동휠체어를 타고 가던 60대 장애인이 빗물 수문 옆을 지나다 하천으로 추락,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이후 광주장애인정책연대는 “이번 장애인의 희생은 천재지변이 아닌 예견된 인재(人災)”라면서 광주시에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하지만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1일에도 안전물 시설 설치 및 재발 방지 등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지역민들로부터 눈총을 받아왔다.

/이호행 기자 lawlhh@kjdaily.com


이호행 기자 lawlhh@kjdaily.com         이호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