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4일(화요일)
홈 >> 사설/칼럼 > 기고/칼럼

풍성한 추석, 정과 함께 안전을 나누자
박영진
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본부장

  • 입력날짜 : 2017. 09.28. 19:01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 다가왔다. 특히 올해는 10월 2일이 임싱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연휴가 10일이나 돼 고향을 찾는 귀성객이 여느 때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랜만에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따뜻한 정을 나누고, 오곡백과로 상을 차려 조상께 예를 올리는 일 년 중 가장 넉넉하고, 풍요로운 날이 될 것이다.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명절, 그 행복을 잃지 않기 위해 반드시 기억하고 실천해야 할 게 바로 나와 가족의 행복을 위한 가스안전이다.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동안 9건의 가스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사용자 취급부주의사고가 7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가장 즐거워야 할 날 사소한 부주의 등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아는 것이 힘이라고 했다. 평소 가스안전에 대한 관심과 실천을 잊지 않는다면 가스사고는 충분히 막을 수 있다. 사고 예방을 위해 추석 연휴 꼭 지켜야 할 가스안전 수칙을 몇 가지 알아보자.

우선, 귀향길에 오르기 전 가정 내 가스레인지 콕과 중간밸브, 메인밸브(LP가스는 용기 밸브)를 잠가야 한다. 연휴 중에는 음식 준비 등으로 평소보다 가스기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미리 가스시설을 점검하고 사용하는 것이 필수다.

또한, 연로하신 부모님의 안전을 위해 고향집에 가스안전장치를 설치하고, 낡은 가스용품은 교체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스 타이머콕은 사용자가 임의로 시간을 설정하면 그 시간에 맞춰 가스를 자동으로 차단해 주는 안전장치로 이 제품을 설치하면 가스레인지에 불을 켜놓고 외출하거나 잠들어도 과열화재 사고를 예방 할 수 있어 부모님의 안전을 지키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와 함께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삼발이보다 큰 조리기구와 알루미늄 호일을 사용하지 말고, 가스레인지 주위에 무심코 부탄캔을 놓아둘 경우 복사열로 인해 부탄캔 파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연휴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우선 창문을 열어 집안을 환기시키고, 혹시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관할 도시가스사나 LPG 판매점 등에 연락해 안전점검을 받은 뒤 사용해야 한다.

‘의심이 확신보다 안전하다’는 명언처럼 밸브 하나, 호스 하나 무심히 지나치지 않는 세심한 손길만이 가스의 위험으로부터 나와 가족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길임을 잊지 말고 보름달처럼 풍성한 명절을 보내시길 당부드린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