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4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박주선, “통일부・산하기관 해킹시도 최근 5년간 4천여건”

  • 입력날짜 : 2017. 10.06. 09:25
최근 5년간 통일부와 통일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한 해킹 및 사이버 공격 시도가 4천여건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부의장(국민의당, 광주 동남을)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답변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7월말까지 통일부 및 산하기관에 대한 해킹 및 사이버공격 건수는 총 4천193건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 390건, 2014년 917건이었던 해킹 및 사이버공격은 2015년 897건, 2016년 1천131건으로 급증했으며, 올해의 경우 858건(7월말 기준)으로 늘어났다.

유형별로 보면, 시스템정보 수집 2천941건(70.14%)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해킹메일 519건(12.38%), 웹해킹 278건(6.63%), 악성코드 265건(6.32%), 유해IP접속 188건(4.48%) 순이었다. 해킹에 이용된 IP국가별로는 중국이 1천826건(43.5%)으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 589건(14.0%), 한국 내부 563건(13.4%)가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나날이 증가하는 해킹 시도 및 사이버 공격에 대해 통일부는 실제 해킹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박주선 부의장은 “통일부와 산하기관인 북한이탈주민재단은 통일정책 전반과 북한이탈주민 개인정보의 집합소인 만큼, 해킹시도와 사이버공격으로 각종 통일정책과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관제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jskim@kjdaily.com


김진수 기자 jskim@kjdaily.com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