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4일(화요일)
홈 >> 사설/칼럼 > 사설

넘쳐나는 전남 해양 쓰레기 언제까지 방치할 텐가

  • 입력날짜 : 2017. 10.12. 19:00
전국적으로 해양 쓰레기의 4분의 1 이상이 전남 해역에서 수거되고 있다. 수거 활동이 활발하다는 의미일 수 있지만, 발생량이 그만큼 많다는 방증이기도 해 하루라도 빨리 대책이 요구된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남 해양 쓰레기 수거량은 2014년 1만8천274t, 2015년 1만7천106t, 지난해 2만3천501t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최근 3년간 전남지역 수거량 누계는 5만8천880t 규모로, 전국(21만6천906t)의 27.1%에 달한다.

해양 쓰레기는 해양사고나 어업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항해 중 폐어망 등 해양부유물이 감기는 안전저해 건수는 전국적으로 2014년 119건에서 지난해 205건으로 70% 정도 늘었다.

해양수산부는 ‘나일론 어구가 유실되면 600년간 썩지 않아 물고기가 그물에 걸려 죽게 되고 이에 따른 피해가 연간 어획고의 10%인 3천800억원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넘쳐나는 해양 쓰레기는 바다를 오염시키고 황폐화의 주범이다. 바다 환경이 파괴되면 미래자원의 보고가 폐기되는 것이나 다름없다.

정부는 조속히 모니터링 시스템을 확대하거나 전국 해양 쓰레기 발생 일제 조사에 나서 정확한 발생량을 기반으로 수거사업을 벌여야 한다. 더불어 생분해성 어구(바다 속에서 2년 이상 머물 경우 수중 미생물에 의해 물과 이산화탄소로 완전 분해)도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

전남도도 해양쓰레기 발생량 조사 용역에 본격 착수, 2018년 10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한다.

하지만 쓰레기 발생을 억제할 수 있는 근원적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우선이다. 지금처럼 쓰레기원(源)이 넘쳐나는 한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없다. 과징금 부과 및 해양 쓰레기 수매 확대 같은 제도적인 개선도 필요하다. 인식 개선과 함께 다각적인 노력만이 바다를 지켜낼 수 있다.

쓰레기로 생명체의 보고인 바다를 썩게 해서는 안 된다. 자연환경은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선물이기 때문이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