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월요일)
홈 >> 오피니언 > 취재수첩

구도심 ‘안전 인프라’ 구축해야
오승지 사회부 기자

  • 입력날짜 : 2017. 12.17. 18:51
광주지역 구도심이 새로운 지역 발전 사업의 요충지로 떠오르면서 도시재생 사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지역민이 체감하는 안전지수는 어떨까. 도시 안전행정이 지역 행정복지를 위해 수반돼야할 때다.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지역안전지수 조사 결과를 보면 지역 안전 척도가 얼마나 부실한 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행안부는 지난 13일 올해 전국 시·도 및 시·군·구를 대상으로 지역안전조사를 실시했다. 이 조사는 교통사고·화재·범죄·자연재해·생활안전·자살·감염병 등 7개 분야에서 3년간 최하등급인 5등급을 유지한 ‘위험한’ 지역을 꼽았다. 특히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광주 동구가 교통사고·범죄·생활안전·감염병 등 4분야에서 5등급을 맞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는 동구가 노인 인구 비율이 높고, 오래된 주택의 비중이 높아 상대적으로 타 지역에 비해 안전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상대적으로 도시기능이 저하된 원도심의 고질적인 사회문제는 앞으로도 지자체가 풀어가야 할 숙제인 만큼 대비책이 조속히 마련돼야한다.

특히 동구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제42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광주지역 관광레포츠 분야 최초로 ‘문화예술특구’로 지정됐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지역 랜드마크로 떠오른 충장축제를 중심으로 더 많은 방문객들이 방문할 예정이어서 합당한 안전대책이 절실하다.

세부적으로는 동 단위로도 행정과 시민의 협력으로 안전 거버넌스를 구축해 다양한 사고예방 활동을 펼쳐야 한다.

이미 우리 지역은 세월호 사건, 여수수산시장 화재, 메르스 및 조류인플루엔자 등 이미 숱하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이제는 단순히 시설 구축 사업에 국한되지 않고 안전 인프라 구축에 힘써 지역민에 안전복지를 실현해야 한다. 광주·전남에서 이뤄질 다양한 도시재생 사업이 안전을 기반으로 한 결과로 나타나길 기대한다. 진정한 행정 서비스는 지역민의 생활안전 복지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명심해야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