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5일(화요일)
홈 >> 특집 > IT/과학

삼성전자, ‘옵테인 메모리’ 노트북 내달 출시

  • 입력날짜 : 2018. 07.24. 19:18
삼성전자는 최신형 인텔 ‘옵테인 메모리’를 탑재한 ‘삼성 노트북5’를 다음 달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옵테인 메모리는 자주 쓰이는 데이터를 저장하고 활용하는 캐시 메모리 역할을 해 하드디스크(HDD)의 읽기 속도를 빠르게 한다.

옵테인 메모리가 적용되면 HDD의 작업 속도는 평균 2배, 부팅 속도는 최대 5배 향상되고 대용량 미디어 작업도 현재보다 최대 4.1배 빨라진다.

HDD는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대비 저렴하고 용량이 큰 반면, 상대적으로 느리다.

인텔 옵테인 메모리는 별도 슬롯에 장착하며 최대 HDD 10TB까지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기본 8GB DDR4 메모리에 16GB 인텔 옵테인 메모리를 추가 탑재한 ‘삼성 노트북5’를 다음달 말 국내와 중국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 노트북5는 윈도우 10 운영체제, 최신 8세대 인텔 프로세서, 39.6cm 풀 HD(1920x1080) 광시야각 디스플레이, 풀사이즈 키보드, 엔비디아 MX110 그래픽카드를 탑재했다.

삼성전자 PC사업팀 이민철 상무는 “삼성 노트북 5는 인텔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인텔 옵테인 메모리를 탑재, HDD의 속도를 획기적으로 향상해 사용자 편의를 개선했다”고 말했다.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