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1일(금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진도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 내달 2일 개막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

  • 입력날짜 : 2019. 02.27. 18:54
올해로 23년째를 맞은 진도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이 다음달 2일 개막한다.

진도군은 27일 “다음달 2일 오후 2시부터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새봄은 희망’이란 주제로 2019 토요민속여행 개막 공연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 개막 공연은 문굿, 대북과 북놀이, 성주풀이, 한량무, 판소리, 진도아리랑 공연과 함께 관람객들이 함께하는 어울 마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전남도 무형문화재 제39호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진도 소포걸군농악 공연과 함께 ‘MBC 얼씨구 학당’ 패널로 유명한 판소리 윤진철 명창 초청 공연이 펼쳐진다.

진도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은 1997년 시작돼 23년간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개최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817회 공연에 34만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공연은 예능 보유자, 군립민속예술단과 함께 유명 국악인을 초청해 진도를 찾는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예향의 고장인 진도군은 국가 무형문화재 5종(강강술래, 남도들노래, 진도씻김굿, 진도다시래기, 아리랑)과 전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5종(진도북놀이, 진도만가, 남도잡가, 진도소포걸군농악, 조도닻배노래)을 비롯해 구전으로 전해오는 토속적인 민요와 민속 등 다양한 문화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진도군 문화예술체육과 예술진흥담당 관계자는 “진도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은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민속문화예술특구인 진도군을 널리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매년 공연 관람을 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진도군을 방문하고 있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진도의 대표적인 공연 문화로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