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5일(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보성 주암호 생태관 7월 개관
100억 투입 복내면 유정리 일원 997㎡ 규모

  • 입력날짜 : 2019. 03.20. 18:36
보성 주암호 생태관이 오는 7월 개관한다.

보성군은 20일 “지난 18일 보성군 복내면 유정리 산 69-2번지 일원에 건설 중인 보성 주암호 생태관 활성화 방안에 대한 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철우 군수를 비롯한 간부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해 주암호 생태관을 생태 체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특히 민간위탁과 직접운영 방식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주암호 생태관과 생태습지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자연스럽게 생태의 중요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개관을 위한 마지막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공공성과 공익성을 모태로 우리나라 생태교육의 요람지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보성군은 현재 10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지하 1층, 지상 2층 997㎡ 규모의 생태관을 완공했으며 오는 7월 개관을 목표로 생태관 내 콘텐츠 설치 작업을 마무리 하고 있다.

7월 개관하는 주암호 생태관에서는 습지 만들기 체험, 물고기 잡기 체험, 도형블록을 이용한 동식물 영상 만들기, 습지 이야기 등 다양한 체험이 준비돼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과 학생들의 생태 교육의 체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보성 주암호 생태습지는 광주·전남 지역 250만명의 주요 식수원인 주암호의 수질보전을 위해 조성한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인공습지(21만㎡)다./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