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7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장흥 치매안심마을 2호 ‘용산면 모산마을’ 지정
안심관리사 돌봄 서비스 제공

  • 입력날짜 : 2019. 04.02. 18:43
장흥 치매안심마을 2호로 용산면 모산마을이 지정됐다.

장흥군은 2일 “치매안심마을 2호에 용산면 모산마을을 지정하고 현판식과 사업설명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장흥군은 지난해 장흥읍 행원마을을 치매안심마을 1호로 지정해 다양한 치매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치매안심마을은 지역 주민이 치매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하고 치매 환자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특히 치매환자가 자신이 살던 곳에서 존엄성을 유지하면서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환자와 가족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이 활발히 진행된다.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되면 주 1회 찾아가는 치매 예방프로그램을 운영되고 치매 가구방문을 통해 치매 안심관리사의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외된 치매환자 발굴과 가스밸브 타이머 설치 등 치매노인 주거환경 개선사업도 지원한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안심 공동체 운영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며 마을 회관을 마을거점 치매쉼터로 활용해 치매 예방교실, 가족교실 등을 운영한다.

치매 안심관리사의 돌봄 서비스와 치매 극복 선도학교의 도움을 받아 생활 일상 서비스 및 인지활동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김규중 장흥군보건소장은 “치매 노인 가정의 화재경보기 설치, 미끄럼 방지 매트 설치 등 주거 안전 환경을 개선하고 벽화그리기, 꽃 심기, 걷기 산책로 조성 등을 통한 마을 환경 개선으로 마을 주민이 참여하는 치매 안심 마을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흥=고병곤 기자


장흥=고병곤 기자         장흥=고병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