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8일(수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화순군, 국가안전대진단 행정력 집중
22개 분야 374개소 대상…진도율 98.6% 기록
민·관 합동 안전관리 실태점검 등 적극 나서

  • 입력날짜 : 2019. 04.10. 19:04
화순군은 지난 2월부터 ‘안전도시 화순 만들기’를 위해 터미널, 어린이보호구역 등 22개 분야 374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점검 및 안전 캠페인 등을 펼치고 있다./화순군 제공
화순군은 지난 2월부터 ‘안전도시 화순 만들기’를 위해 시행하는 국가 안전 대진단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10일 화순군에 따르면 국가 안전 대진단은 사회 전반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제거하는 등 개선을 통해 안전 수준을 높이는 선제적 예방 조치다.

군은 터미널, 어린이보호구역, 전통시장, 주유소, 숙박업소, 목욕장 업소, 공동주택, 급경사지, 저수지 등 22개 분야 374개소를 대상으로 국가 안전 대진단을 시행해 왔다. 또한 지난 5일 현재 374개소 중 369개소의 안전 진단을 완료해 진도율은 98.6%다.

지난해까지 관계기관 공무원의 자체 점검으로 시행해 제기된 전문성과 실효성 부족 등 문제를 보완했다.

화순군은 올해 국가 안전 대진단에 건축·전기·가스·소방 등 안전 관련 분야의 퇴직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켜 민·관 합동 점검으로만 진단을 시행했다. 전문성·실효성·책임성을 높이려는 조치다.

이와 함께 군은 군민의 관심도 제고, 자율 안전 점검과 안전 신고 활성화를 위해 안전 캠페인 등을 적극적으로 벌였다.

더불어 캠페인을 통해 점검방식과 참여방법을 담은 전단지를 제작·배부했다. 또 공동주택 관리사무소, 주민센터, 어린이집 등에 자율 점검표 1만4천부를 배포해 자율 점검 활성화에도 나섰다.

특히 숙박업소·음식점·목욕장 업소 등 다중이용시설 114개소는 군 공무원이 직접 방문해 자율 안전 점검표를 배부하고 점검표 작성법 등을 꼼꼼히 확인해 내실 있는 자율점검을 추진했다.

국가 안전 대진단 기간 군은 수시로 간부·실무자 회의를 열어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추진 과정에서 발견한 문제점, 현장 건의 사항 등을 논의했다.

지난 4일 최형열 부군수는 무지개요양병원을 방문해 병원장, 민간 전문가와 함께 안전관리 실태와 개선 사항을 현장에서 점검·논의하기도 했다.

화순군은 점검 결과에 따라 보수·보강이나 정밀 안전진단이 필요한 시설물은 재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재점검 후 보수가 시급한 시설물은 행정 처분하거나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보수·보강할 예정이다.

그 밖의 위험 시설물도 담당 부서가 필요한 예산을 확보해 보수 계획을 수립하고 이른 시일 내 위험 요소를 해결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화순군은 안전점검을 시행한 시설물 관리자에게 안전점검 결과표를 직접 또는 등기우편으로 통보하고 있으며 향후 군 누리집(https://www.hwasun.go.kr)에 시설물 374개소의 점검 결과를 게시·공개할 예정이다./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