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8일(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유아숲 체험 프로그램 인기 진도 편백숲 등 96회 운영

  • 입력날짜 : 2019. 04.15. 19:05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과 심각한 대기오염 등으로 자연 휴양림에서 힐링·치유·산책 등을 즐기는 산림휴양림이 인기를 끌고 있다.

15일 진도군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유아, 아동들이 미세먼지에서 벗어나 자연과 교감하고 창의력·상상력을 키우는 등 자연 친화적인 태도 향상을 위해 ‘유아 숲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군은 예산 3천730만원을 투입, 어린이집 12개소 등 유아 4천명을 대상으로 유아들의 인성과 자연 친화적인 태도를 형성하고 전인적인 성장 발달을 위해 다양한 숲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유아 숲 체험 프로그램은 숲 지도 강사와 아이들이 ▲꿈틀꿈틀 애벌레 입양하기(4월) ▲아삭아삭 숲을 먹어요(5월) ▲씨씨씨를 뿌리고 꼬꼬 물을 주었죠(6월) ▲날아라 장수풍뎅아(7월) 등 월·계절별 주제에 따라 숲을 체험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번 숲 체험은 오는 11월까지 매주 화·수·금요일에 의신면 사천리의 무장애 숲길 내 편백숲과 운림 삼별초 공원 등에서 총 96회 운영할 계획이다.

진도군 환경산림과 산림경영담당 관계자는 “최근 숲 체험의 효과가 알려지면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우리 아이들이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하며 정서함양과 전인적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운영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의신면 사천리의 무장애 숲은 경사가 거의 없는 1.2㎞의 둘레길로 일반 보행자뿐만 아니라 노약자, 장애우, 어린이 등 모든 계층이 숲을 즐길 수 있으며 자연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황토포장과 데크로드 구간이 연결됐다./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