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6일(월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새로운 학교폭력, 사이버폭력

  • 입력날짜 : 2019. 04.15. 19:07
요즘 SNS 사용이 늘어나면서 학생들이 사이버 폭력에 자연스럽게 노출되고 있다. 언론사 통계에 따르면 학교폭력 중 발생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학교폭력이 사이버 폭력이라고 한다.

학생들은 스마트폰과 SNS에 익숙한 세대이다 보니 즉각적으로 SNS에 댓글을 달게 된다. 사이버상이 다 보니 죄의식 없이 정화되지 않은 악플을 달게 되고 악플로 인해 피해받은 학생은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받게 된다. 결국은 왕따 혹은 출석거부 등 으로 까지 이어지고, 심각한 상황을 초래 하기도 한다. 이제는 신체적 폭력 만큼이나 심각성을 가지고 사이버 폭력 문제를 접근해야 한다. 마음의 병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제대로 치유되지 않으면 병을 더 키울 수 있다.

현재는 청소년의 사이버폭력이 신고가 들어오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통해서 가해자 학생에게 봉사활동을 하게 하거나 학급을 옮기는 등 징계는 주는 방법으로 해결하고 있지만, 형사고소를 통해 사건을 해결 하려는 경우도 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은 사이버 폭력을 해결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 미봉책에 가깝다. 사이버폭력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결국은 학생들이 문제 인식의 전환과 함께 사이버폭력에 대해서 제대로 알게 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현실적인 사이버 폭력 예방교육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제는 사이버폭력도 폭력의 일부임을 인지하고, 사이버 폭력에 대해 엄격히 다루고 예방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배은형 순천경찰서 여성청소년과


배은형 순천경찰서 여성청소년과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