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1일(토요일)
홈 >> 특집 > Book

새로 나온 책

  • 입력날짜 : 2019. 04.21. 18:04
▲ 여행의 이유 = 베스트셀러 소설가 김영하가 새롭게 내놓은 여행 산문집이다.

‘우선 작가였고, 그다음으로는 여행자였다’는 그가 처음 여행을 떠난 순간부터 최근까지 오랜 시간 여행을 다니면서 느낀 감상과 사유를 아홉 편 이야기로 엮어냈다.

단순한 기행문이나 감상만 늘어놓은 수필이라 하기엔 다소 심오하다. 여행을 통한 존재론적 탐색을 담으려 시도한 흔적이 엿보인다. 인문학적 통찰을 통해 사유의 확장을 시도하며 여행 속에서 끊임없이 자아를 찾는다.

지난 15일 기준 예약 판매 일주일만에 인터넷서점 예스24와 알라딘에서 베스트셀러 종합 1위에 올랐고 벌써 초판 한정본을 다 팔고 중쇄 제작에 들어갔다./문학동네·1만3천500원.



▲ 전쟁과 평화 = 아자 가트 지음. 이재만 옮김.

2년 전 국내에 소개된 저자의 책 ‘문명과 전쟁’ 후속이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 석좌교수인 저자는 사람들이 왜 싸우며 과연 그 싸움을 멈출 수 있느냐고 묻는다.

이번 신간은 인간의 치명적 폭력과 전쟁이란 저항할 수 없는 충동도 아니고 문화적 발명품도 아니라고 말한다. 우리 종의 시초부터 주요한 행동 도구였다는 것. 저자는 ‘민주주의 평화’ ‘자본주의 평화’ 등 기존 전쟁 감소 이론을 검토하면서 이것이 1815년부터 나타난 ‘근대화 평화’의 일부임을 보여준다. /교유서가·2만2천원.



▲ 디지털 유인원 = 나이절 섀드볼트·로저 햄프슨 지음. 김명주 옮김.

과거의 역사에서 인간이 도구를 만들었다면 현대의 역사에서는 도구가 인간을 만든다. 이는 미래에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우리는 요즘 24시간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며 인터넷과 연결된 세계에서 산다. 책 제목 그대로 현대인은 스마트 기기의 출현으로 ‘디지털 유인원’이 됐다.

인공지능 과학자와 이론 경제학자인 저자들은 21세기를 사는 인류가 스마트 기기 출현으로 겪는 사회적 변화를 풍부한 사례로 보여준다. 이 새로운 도구를 지혜롭게 관리해야만 미래는 우리에게 위기 아닌 기회가 된다는 것이다.

‘2050년 즈음에 인간의 생활 방식을 가장 크게 바꿀 혁신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저자들은 ‘개인 맞춤형 디지털 동반자’라고 대답한다. 요람에서 무덤까지 AI(인공지능) 친구들이 우리와 놀아주고, 우리의 선생님이 되고, 우리를 위로할 것이라는 얘기다./을유문화사·1만8천원.



▲ 식(食)은 생(生)이다 = 이웅규 지음.

올해는 윤태현 크라운제과 창업주 탄생 100주년이다. 이와 함께 백포 타계 20주기이기도 하다. 책은 이를 기념하고 크라운제과 역사를 정리하기 위해 출간됐다. 해방 후 혼란기였던 1947년, 백포는 스물여덟의 나이로 ‘영일당’이라는 제과업체를 설립했다. 이는 이후 크라운제과로 재탄생해 크라운산도 등 유명제품의 과자를 잇따라 생산해냈다. 크라운제과를 한국의 대표적 제과 회사로 키워낸 백포는 ‘식(食)은 곧 생명(生命)의 근본이다’는 철학을 앞세워 제과 산업 발전에 이바지했다. 평전은 약 200점의 미공개 사진과 사료, 증언 등으로 그의 생애와 철학을 상세히 보여준다./지에이북스·4만원.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