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8일(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도초도 ‘신안 섬 간재미축제’ 내일 개막
비빔밥 만들기·시식회 등 프로그램 다채

  • 입력날짜 : 2019. 04.24. 18:30
‘신안 섬 간재미축제’가 오는 26-27일 2일간 개최한다.

신안군은 24일 “천사대교 개통으로 한층 더 가까워진 도초도에서 26-27일 지역특산품인 ‘신안 섬 간재미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겨울부터 도초도 해역에서 잡히기 시작하는 간재미는 이듬해 3-4월 가장 많이 잡히는 어종이다. 제철에 잡힌 간자미는 단백질 등 영양분도 풍부해 병후 회복기나 허약체질에 영양 보강식으로 스테미너 강화 효과 및 항암작용 등이 왕성해 성인병 예방에도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제3회째를 맞는 신안 섬 간재미 축제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간재미 비빔밥 만들기, 시식회, 간재미 얇게 썰기와 껍질 벗기기 대회, 주민화합 한마당, 노래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특히 도초 막걸리와 궁합이 맞는 간재미 회를 비롯한 간재미 육개장, 간재미 만두 등의 음식 개발을 통해 신안 간재미의 싱싱한 참맛과 섬 특유의 정감을 나눌 수 있는 축제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매년 80여t의 간재미가 어획되고 축제 시기인 제철에 집중적으로 잡혀 연중 가장 맛있는 간재미를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도록 최선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천사대교 개통 이후 신안의 우수한 수산물 중 첫 번째 축제인 간재미를 전국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은 간재미 축제에 이어 다음달부터 홍어, 병어, 민어 등 10종의 지역 특산어종을 연중 가장 맛있고 많이 잡히는 시기에 수산물 축제를 개최해 청정 신안의 다양한 섬 문화탐방과 섬 기행을 연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신안=양훈 기자


신안=양훈 기자         신안=양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