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6일(일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장성 ‘황금밥상’ 관광객 사로잡는다
품평회서 순두부 정식 등 新메뉴 개발

  • 입력날짜 : 2019. 04.25. 18:53
장성 ‘황금밥상’이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준비를 하고 있다.

장성군은 25일 “최근 ‘옐로우시티 장성’을 모티브로 개발한 ‘황금밥상’ 메뉴의 품평회를 개최하고 새롭게 준비한 레시피를 관내 식당들과 공유했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19일까지 10회에 걸쳐 관내 음식점 대표들과 함께 ‘황금밥상’ 메뉴를 개발했다.

‘황금밥상’은 현대인의 성인병 및 만성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메뉴로 혈액순환 개선은 물론, 다이어트 효과까지도 볼 수 있는 ‘건강한 밥상’이다.

황금밥상 메뉴는 돼지, 닭, 오리를 이용한 황금알 정식과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도토리 들깨탕, 젊은 층을 겨냥한 게장 정식, 떡갈비 정식, 고등어 정식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 축령산과 백양사에서는 순두부 정식도 새롭게 준비했다.

장성군의 황금밥상 메뉴 개발은 하반기에도 이어진다. 현재 장성호 주변인 미락단지를 중심으로 2차 황금밥상 개발을 계획 중이다.

2차 개발은 전남도 내수면시험장과 연계해 민물고기 요리 위주로 메뉴를 구성할 계획이다. 장어 정식, 메기찜 정식 등을 구상 중이며 이 외에도 오모가리탕 등 다양한 메뉴를 구성해 장성호 수변길을 찾는 관광객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장성=김문태 기자


장성=김문태 기자         장성=김문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