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6일(수요일)
홈 >> 특집 > 의료/웰빙

30-40대 A형간염 취약…“음식 익혀 먹고 예방접종 해야”
질병관리본부, 감시·관리 강화

  • 입력날짜 : 2019. 04.30. 18:59
올해 A형간염 환자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증가하면서 보건 당국이 음식 익혀 먹기와 예방접종 등 감염 예방 주의 사항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3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A형간염 신고 건수가 이날까지 3천597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 1천67명보다 2.37배 증가했다. 특히 신고 환자 가운데 30-40대가 72.6%(30대 37.4%, 40대 35.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40대 환자가 많은 이유는 항체양성률이 낮기 때문이다.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연령별 항체양성률은 19-29세 12.6%, 30-39세 31.8%로 낮았다.

이는 1970년대 이후 출생자들의 경우 사회 전반적인 위생상태가 좋아지면서 A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과거에는 위생상태가 좋지 않아 어릴 때 바이러스에 노출돼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A형간염은 바이러스 감염이 부르는 급성 염증성 간 질환으로, 주로 오염된 손과 물, 음식, 소변, 대변 등을 통해 사람의 입을 거쳐 감염된다. 주사기나 혈액제제, 성접촉 등도 감염 경로다.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15일-50일, 평균 28일 후 증상이 발생한다. 보통 심한 피로감과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통 등 증상이 나타나고, 황달이 동반되기도 한다. 소아는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성인의 경우 70% 이상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전격성 간염으로 사망할 수 있다.

A형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