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6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박병종 전 고흥군수·공무원 6명 출국금지

  • 입력날짜 : 2019. 04.30. 19:56
경찰이 콘도 개발 과정에서 배임 의혹을 받는 박병종 전 고흥군수와 공무원들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고흥경찰서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당한 박 전 군수와 공무원 6명에 대해 이달 초 출국금지 조치해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고흥군 주민 1천명은 앞서 박 전 군수가 2015년 고흥만 일대 수변 노을공원 부지 조성을 하면서 토지 보상금 등으로 11억천만원을 지급한 뒤 공무원들을 통해 보상서류를 허위로 작성하고 싼값에 건설사에 부지를 제공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주민들은 “고흥군이 공원 부지 3만2천109㎡를 건설사에 콘도 용지로 팔면서 실매입가인 14억8천여만원보다 싼 8억9천여만원에 팔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토지 보상금 중복 지급 등 문제점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업체와 관련 공무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흥=신용원 기자


고흥=신용원 기자         고흥=신용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