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8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TV/연예

“단단한 자긍심 지닌 판사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문소리, 영화 ‘배심원들’서 첫 국민참여재판 이끄는 재판장 역

  • 입력날짜 : 2019. 05.07. 19:17
뭐든지 ‘똑소리’ 나는 배우 문소리(45·사진)가 판사 역할로 돌아왔다.

오는 15일 개봉하는 영화 ‘배심원들’(홍승완 감독)에서 처음 열리는 국민참여재판을 이끄는 재판장 김준겸 역을 맡았다.

사법부는 ‘판사와 배심원이 하나가 되는’ 좋은 그림으로 재판이 마무리되기를 바라지만, 배심원들의 돌출 행동으로 재판은 예상대로 굴러가지 않는다. 법과 원칙을 중시하는 김준겸은 재판을 둘러싼 여러 복잡한 상황 속에서 인간적인 고뇌에 빠진다.

7일 만난 문소리는 “대본을 받을 때마다 ‘이건 바로 나야’라는 생각이 드는 캐릭터는 거의 없다”면서 “판사 역시 살면서 많이 만나지 못한 캐릭터여서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힘든 포인트가 있어야 연기하는 재미도 있다”고 씩씩하게 말했다.

문소리가 연기한 김준겸은 비법대 출신으로 형사 재판만 18년째 맡아온 강단 있는 인물. 개성 강한 8명의 배심원뿐만 아니라 검사·변호사 등 법정에 모인 많은 사람을 품고 가면서 극의 중심을 잡는 역할이다. 그 과정에서 카리스마는 물론 인간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문소리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 실제 판사를 만나 조언을 들었고, 재판을 방청하기도 했다.

“비법조인은 판사라는 이유로 말의 무게를 비슷하게 느끼는데, 실제 재판을 방청해보니 판결문 문체도, 판사들의 말투도 저마다 스타일이 다 다르더라고요. 그래서 제 스타일대로 김준겸을 소화해도 되겠구나 하는 안도감이 들었죠. 저는 한 우물을 깊게 판, 한길을 오랫동안 집중해서 같은 태도로 살아온 사람의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그런 사람들이 가진 단단한 자긍심을 보여주고 싶었죠. 세공이 화려한 보석이라기보다 굉장히 순도가 높은 순금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요.”

“김준겸은 권력 지향적이거나 주류에서 잘나가는 판사는 아니에요. 자신의 소신과 실력으로 버텨온 인물이죠. 그런데도 법원 밖에 있는 사람들이 보기에는 권위적이고 보수적일 수 있죠. 윗사람에게는 강직한 태도로 대하지만, 배심원들의 이야기에는 귀 기울이는 인간적인 면모도 지녔는데, 이 모든 것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