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TV/연예

1천회 맞은 ‘개콘’…“초심 돌아가야” 쓴소리
제작진·출연자들 일제히 “현재 트렌드 맞추기 위해 노력 중”

  • 입력날짜 : 2019. 05.13. 18:44
‘개콘’ 출연자와 제작진. /KBS 제공
1999년 9월 1회 방송을 시작한 ‘개콘’이 오는 19일 방송으로 어느덧 1천회를 맞았다. 역대 최장수 코미디 프로그램이자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원조로, ‘갈갈이 삼형제’, ‘마빡이’, ‘대화가 필요해’, ‘분장실의 강선생님’, ‘달인’, ‘봉숭아 학당’ 등 무수히 많은 히트 코너와 스타 코미디언을 낳았다.

‘개콘’의 창립 멤버 중 한 명인 개그맨 전유성(70)은 13일 열린 ‘개콘’ 1천회 기자간담회에서 “‘개콘’이 초심으로 돌아갔으면 한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한때 시청률 30%도 넘은 시절이 있지만, 최근엔 수년째 한 자릿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등 ‘개콘’의 부진에 대해 그는 “대학로에서 검증을 마친 코너들을 TV로 끌고 와 성공을 했는데 점점 검증 없이 TV에서만 재밌다고 (방송을) 결정하는 게 나태해지고, 식상한 감을 갖게 되지 않았나 한다”라고 진단했다.

‘개콘’은 한때 화제 코너는 직장인, 초등학생 할 것 없이 유행어를 줄줄이 따라 할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누렸지만, 최근엔 트렌드에서 뒤처진 형식과 외모 비하·가학성 논란으로 인한 지속적인 부진에 시달린다.

이러한 위기 속에 1천회를 맞는 기자간담회에서 제작진과 출연자들은 한결같이 ‘개콘’을 혁신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원종재 PD는 “과거에 못 미치는 건 알고 있지만,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며 “구체적 성과가 잘 보이지 않아 저도 답답하고 같이 하는 개그맨들도 힘들어한다”고 말했다.

그는 변화의 어려움도 토로했다. ‘개콘’을 부흥기로 돌려놓기 위한 노력이 구체적으로 무엇이냐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 원 PD는 “다양한 방법이 많지 않다. 그게 늘 고민”이라며 “솔직히 공개 코미디가 부진한 건 사실이지만, ‘개콘’이 공개 코미디를 떠나서 다른 것을 생각할 수 있는지는 다시 생각해볼 문제”라고 말을 아꼈다.

‘개콘’이 지속적인 외모·여성·특정 직업군 비하로 점차 시청자들 외면을 받은 데 대해선 “최근 ‘개콘’엔 그런 내용은 없다”며 “짊어져야 하는 숙명이고 누군가에게 아픔을 준다면 개그 소재로 삼지 않겠다”고 답했다.

‘개콘’ 창시 멤버인 김미화는 “‘개콘’이 처음엔 신선했지만 한 20년 정도 지나오니 식상할 수도 있다”면서도 “공개 코미디가 오늘날 안 맞는 건 아니라고 본다. 조금 더 시대에 맞추기 위해 노력한다면 분명히 더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형근 PD는 “KBS는 공영방송”이라며 트렌드에 뒤처진 듯한 공개 코미디와 콩트가 오늘날 지니는 의의를 강조했다. 그는 “이들 장르는 대중문화사에서도 중요하고 KBS가 (시청률이 안 나온다고) 포기하는 건 외려 공영방송으로서의 책무를 포기하는 거라고 본다”며 “더욱더 한국 코미디의 발전을 위해 힘쓰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20년간 ‘어떻게 웃길까’만 고민했지, ‘어떤 웃음을 줘야 하나, 어떤 웃음이 필요한가’라는 웃음의 본질에 대해선 크게 고민을 못 했다”며 “어쨌든 사람을 웃겨야 한다는 코미디의 본질은 변하지 않기 때문에 그 부분을 1천회를 기점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