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8일(일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여수, 원도심 노인복지관 건립 속도 낸다
타당성 조사·기본계획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열어
60억 투입 1천800㎡ 4층 규모…2022년 준공 목표

  • 입력날짜 : 2019. 05.15. 19:22
여수시 원도심에 새롭게 들어설 노인복지관 건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여수시는 15일 “최근 시청 회의실에서 ‘노인복지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종 보고회에는 권오봉 여수시장, 시의회 백인숙 환경복지위원장과 원도심 지역 시의원, 지역 주민대표와 노인복지 관계자 등 40명이 참석했다.

이날 용역사에 따르면 원도심 노인복지관은 사업비 60여억원을 투입해 1천800㎡ 지상 4층 규모의 친환경·무장애·어르신 맞춤형 시설로 지어진다.

복지관 1층에는 카페, 조리실, 식당, 사무실이 들어서고 2층에는 건강검사실, 상담실, 물리치료실이 위치한다. 3층과 4층에는 회의실, 다목적실, 체력단련실 등이 마련된다.

용역 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은 사업 기본방향, 타당성과 투자비, 건축규모와 운영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 건립 부지와 관련해 접근 편리성, 지역 발전성, 균형성 등을 고려한 최적의 후보지를 선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여수시는 2022년 노인복지관 건립 준공을 목표로 재정투융자심사와 실시설계 등 행정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노인복지관 공간구성계획과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복지인프라 구축 등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원도심 지역의 급속한 고령화와 다양화 복지욕구에 대응하기 위해 노인복지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계획대로 차질 없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노인복지관이 건립될 경우 노인들을 위한 편의시설과 힐링공간이 조성돼 삶의 질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 차원에서도 다양한 노인복지사업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노인이 살기 좋은 도시 조성에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여수시는 올 2월 노인복지관 건립 용역을 시작해 지역주민 간담회, 설문조사, 중간보고회 등을 진행했다. 용역사는 오는 20일 여수시에 최종 용역 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다./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