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2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밀레니얼 세대’ 부상…소비 트렌드 변화
오늘부터 20마리 굴비 ‘한 두름’ 사라지고 14마리 엮어
소포장·저중량 과일 등 신선식품 코너에 고객 발길 부쩍

  • 입력날짜 : 2019. 05.16. 18:32
봄 굴비 14마리(1엮음)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가 강력한 소비자층으로 부상하면서 굴비 식구도 줄어든다.

앞으로 백화점·마트 등의 수산 코너에서 ‘굴비 한 두름’이라는 단어를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 예정이다.

2인·3인 등 소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4인 가구의 식탁에 맞춰 계량된 ‘굴비 한 두름(20마리)’ 대신 14마리를 한 세트로 한 ‘1엮음’이라는 단어가 등장한다.

지난 2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타현황에 따르면 2인 가구는 전년 동기 대비 4.19% 늘어난 22.45% 비중을 차지했으며, 3인 가구는 0.63% 늘어난 18.03% 비중을 차지했다.

이와 반대로 올해 2월 기준 4인 가구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한 16.85%로 집계돼 최근 1년간 가족 구성원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2019 트렌드 코리아’에서는 부부 중심의 2인 또는 3인 가족으로 구성된 ‘밀레니얼 가족’을 사회 트렌드 키워드로 선정하기도 했다.

가족 구성원이 줄어드는 사회적 현상은 백화점 식품관의 신선식품 포장에도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소포장·저중량 과일/채소 등이 신선식품 코너에서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전체 신세계백화점 청과 코너에서는 기존 3㎏ 내외의 박스 단위 과일 상품 대신 1㎏ 이하의 소단위 팩포장 상품과 낱개 판매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23% 가량 신장했다. 이에 따라 소포장·낱개 판매 상품 수를 지난해보다 13% 가량 늘렸다.

수박의 경우 7-8㎏ 크기의 큰 수박 2㎏ 내외의 특수 수박 또는 조각 상품으로, 800g-1㎏ 사이 팩포장으로 판매하던 체리 등의 과일도 300g-500g 사이로 줄이는 등 소포장 과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

또 야채의 경우 4개를 묶어 판매하던 파프리카도 3입 상품으로 소개되고 있으며 미니 파프리카, 미니 단호박 등 ‘미니어쳐 상품’도 최근 각광받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17일부터 굴비를 세는 고유명사인 ‘두름’이란 단위를 없앤다.

소가족 중심의 사회 트렌드에 맞춰 굴비 20마리를 묶어 판매하던 두름 대신 14마리를 묶은 ‘1엮음’이라는 새로운 단위를 소개한다. 일반적으로 굴비 한 세트를 의미하는 ‘두름’은 조기나 물고기를 짚으로 한 줄에 열 마리씩, 두 줄로 엮은 것으로 4인 이상의 식구가 한 끼에 3-4마리씩, 최대 두 달에 걸쳐 소비하는 양이다.

하지만 2인 또는 3인 중심의 밀레니얼 가족에게 있어 길게는 3개월 이상에 걸쳐 소비하는 한 두름은 굴비의 양과 더불어 보관시 상품의 훼손, 냄새 등의 문제가 발생될 수 있어 구매를 망설이게 했다.

이에 신세계는 밀레니얼 가족도 두 달 내에 맛있게 굴비를 소비할 수 있도록 14미(1엮음)외 10미 등으로 굴비의 수량을 조정해 굴비 소비 촉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또 1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신세계 햇 굴비 대전’을 열고 봄굴비 2호 10만8천원(1.4㎏/14미/정상가 15만5천원), 참굴비 3호 5만6천원(1.2㎏/14미/정상가 9만4천원) 등 최대 40% 할인된 가격에 햇 굴비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택열 광주신세계 식품팀장은 “2인·3인 등 세분화돼 가는 가족 구성 트렌드에 맞춰 소포장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맞춤형 상품을 더욱 많이 기획해 산지와의 상생은 물론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 선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