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2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金 전남지사, 지역 현안 해결 광폭행보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 설치
여순 특별법 제정 등 건의

  • 입력날짜 : 2019. 05.19. 18:08
농어업 현안사업 지원 건의
김영록 전남지사가 18일 오후 무안군 해제면 황토갯벌랜드와 양파 생산현장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민생탐방단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농어업 현황설명과 현안사업 등의 지원을 건의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17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잇따라 면담하고 시급하고 긴요한 지역 현안과 국고 예산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8일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15일 법무부장관에 이은 것으로 민선 7기 도정 발전을 담보할 지역 현안 해결에 대한 김 지사의 강한 추진 의지가 엿보인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박능후 장관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광주 전남 지역공약인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 호남권 설치를 비롯해 ▲병원선(전남511호) 대체선박 건조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전남도내 의과대학 설립 지원 ▲기초생활수급자 장기요양급여 국비 지원 ▲농어촌지역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등 보건·복지 분야 지역 현안 6건을 건의했다.

이어 오후에는 진영 장관을 만나 ▲여수·순천 10·19사건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진실규명과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을 비롯해 ▲국립 섬 발전 연구원 설립 ▲지방소비세 확대 및 균특사업 지방 이양에 따른 대책 ▲현안사업 특별교부세 지원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 간 인사교류 활성화 등 행정 분야 현안 5건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11건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지역 여건을 상세히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강력 요청했다.

김 지사는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 호남권 설치,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등 11개 사업은 새천년 전남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와 긴밀히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