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5일(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함평군, 지방세 납세자 권익보호 강화
납세자보호관 배치·권리헌장 전면 개정 등

  • 입력날짜 : 2019. 05.19. 18:22
함평군 지방세 납세자의 권익보호가 한층 더 강화된다.

19일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 초 납세자 보호관을 군청 기획감사실에 의무 배치한 데 이어 지난달 15일 ‘납세자 권리헌장 전면개정’을 공식 공표했다.

납세자 권리헌장은 ‘지방세기본법’에 규정된 납세자의 권리를 구체적으로 안내하는 선언문으로 1997년 9월 제정됐다.

그러나 납세자 권익보호 등의 실질적인 효과를 발생시키지 못하면서 거의 사문화된 것 아니냐하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군은 세정 현실에 맞는 권리헌장을 위해 ‘지방세기본법’ 개정사항을 반영한 전면 개정을 이번에 실시했다.

이번에 개정된 헌장에는 ▲납세자 보호관을 통해 정당한 권익을 보호받을 권리 ▲객관적 기준에 따라 공정하게 세무조사 대상으로 선정될 권리 ▲세무조사연기 신청 및 세무조사 기간 연장 시 통지받을 권리 ▲최소한의 기한과 범위 내에서 세무조사 받을 권리 ▲세무조사 연장 또는 중지 시 통지 받을 권리 등이 명시됐다.

또한 형식도 납세자들이 이해하기 쉬운 간결한 서술문 형식으로 개정됐고 납세자를 위한 낭독문도 별도 제정됐다.

함평군은 이번 전면개정이 위법·부당한 세정집행으로부터 납세자 구제를 더욱 원활히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금렬 함평군 기획감사실장은 “개정된 납세자 권리헌장이 납세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실질적인 장치가 될 수 있도록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군민들도 지방세와 관련한 각종 고충 및 애로사항을 군 납세자 보호관을 통해 허심탄회하게 건의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지방세 납세자 보호관은 과세관청의 위법·부당한 처분을 납세자의 입장에서 해결하거나 지방세와 관련해 어려움이 있는 납세자에게 도움을 주는 제도다./함평=신재현 기자


함평=신재현 기자         함평=신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