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6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야외활동 시 진드기 조심 하세요”
광주서 전국 5번째 SFTS 환자 발생…市, 예방수칙 당부

  • 입력날짜 : 2019. 05.19. 19:15
광주시는 최근 지역에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 활동 시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19일 시에 따르면 이달 초 광주 인근 지역 야산을 다녀온 후 발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으로 의료기관에 입원한 환자가 지난 16일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결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는 충남, 전북, 강원 등에 이어 올해 5번째다.

주로 4-11월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잠복기인 4-15일 후부터 38℃ 이상의 고열, 구토, 혈소판 및 백혈구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다발성 장기부전이나 신경학적 이상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상 2013년 이후 전국적으로 871명의 환자가 발생해 이 중 174명이 사망했다. 광주에서는 지난 2016년 1명, 2017년 2명의 환자가 발생해 이 중 1명(2016년 발생자)이 사망한 바 있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위에 눕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진드기 기피제 사용도 도움이 된다.

또 야외 활동 시 입었던 옷은 반드시 털어 세탁하고 귀가 후 즉시 목욕를 해야 하며 머리카락, 귀 주변, 무릎 뒤 등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