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7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금값 꿈틀하자 1분기 금 수출 급증…수입은 줄어 대조

  • 입력날짜 : 2019. 05.19. 19:16
올해 들어 금 수입이 줄어든 반면 수출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감소는 전자기기 수출 둔화의 영향으로 산업용 금 수요가 줄었을 가능성이, 수출 증가는 급값 상승과 맞물려 중국과 홍콩으로 나가는 물량이 급증한 영향이 각각 거론된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분기 비(非)화폐용 금의 상품수지는 2억7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흑자 폭은 2012년 4분기(2억6천30만달러) 이후 6년 3개월 만에 최대다.

비화폐용 금이란 산업용으로 쓰이는 금을 비롯해 투자용 금괴 등 민간에서 유통되는 금을 말한다. 금 수출입에 따른 흑자가 커진 것은 수입은 줄었지만 수출은 대폭 늘었기 때문이다. 1분기 금 수입액은 1억7천200만달러로 지난해 4분기(2억220만달러)보다 3천20만달러 줄었다. 반면 금 수출액은 3억7천270만달러로 전 분기(2억2천550만달러)보다 1억4천720만달러나 늘었다.

연초 금값이 오른 데다 수출물량 증가세 둔화에 스마트폰 등 각종 전자기기에 들어가는 산업용 금 수입이 일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1분기 이동전화기 수출물량지수는 59.09로 전 분기보다 18.2% 하락했다. 수출물량지수란 2010년을 기준으로 수출물량 추이를 보여주는 통계로 이 지수가 내렸다는 것은 그만큼 수출을 많이 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