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광주 AI 중심 산업생태계로 재편 한다
첨단3지구에 1조원 투입 인공지능 기반 클러스터 조성
2029년까지 1-2단계 진행…규제자유특구 지정도 추진

  • 입력날짜 : 2019. 06.20. 19:23
광주시가 인공지능(AI) 선도도시 도약을 위한 청사진을 내놨다.

광주시는 20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광주AI산업과 기업간 상생발전 토론회’를 개최했다. 광주시가 주관하고 장병완·김경진 의원, 국회입법조사처가 공동으로 주최한 토론회에서는 류한호 광주대 교수를 좌장으로, 강도현 과기정통부 지능정보사회추진부단장, 손경종 광주시 전략산업국장 등의 발제에 이어 정혜동 전자부품연구원인공지능(AI)연구센터장, 김정희 현대차 AIR랩장, 류재준 네이버(NBP)이사 등이 토론을 벌였다.

이날 손경종 국장은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이라는 발제를 통해 지난 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된 광주 AI 집적단지 사업 계획을 밝혔다. 사업계획에 따르면 광주 AI 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조성사업은 첨단3지구 26만㎡ 부지에 2020년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사업비 1조원(국비 8천억원·시비 1천억원·민자 1천억원)을 투입해 AI기반 산업융합 집적단지를 조성한다.

이 사업은 1-2단계로 나뉘어 진행된다. 1단계 사업은 2024년까지 5년간 4천61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AI 기반 인프라 구축, 산업융합 R&D, AI창업 보육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

2단계 사업은 2025년부터 2029년까지 5년간 5천939억원의 예산을 추가 확보해 AI 사업 분야에 적용시킬 수 있는 의료, 교통 등 광범위한 사회서비스까지 확대한다. 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2029년까지 AI 창업 1천개, 고용창출 2만7천500명, AI 전문인력 양성 5천150명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광주시는 AI 사업이 예타 면제 사업으로 확정되면서 ‘규제자유특구’ 지정도 동시에 추진한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 각종 규제가 유예·면제돼 신기술에 기반한 신사업을 자유롭게 추진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신기술 검증이나 사업화가 가로막히는 일이 없도록 획기적인 규제완화 조치가 적용되면서 재정지원 및 세금,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신청서 작성과정에 있으며 8월께 중소벤처기업부에 신청서를 공식 제출할 계획이다.

손 국장은 “AI기술을 접목해 시장성이 높은 에너지, 자동차, 헬스케어 등 3대 분야 수요기반 18개 연구개발(R&D)을 추진하겠다”며 “신기술 확보와 제품화, 경제 창출로 연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 국장은 이 사업의 기대효과로 “국가적으로는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연구개발 역량과 기업을 육성해 인공지능 4대 강국으로 도약하고 세계 10위권 인공지능 컴퓨팅 파워를 갖추게 된다”면서 “또한 광주는 낙후된 지역산업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지역 내 기술, 기업, 일자리가 활성화 된 미래 성장동력 산업 거점으로 개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전자부품연구원 AI연구센터, 현대기아자동차 AIR랩, 네이버 비즈니스플랫폼, KT AI사업단, 마인즈앤컴퍼니 등 대기업과 AI 스타트업도 참석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