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3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도-中산시성 교류협력 강화
金지사, 뤄후이닝 당서기와 협약서 서명…산시성의 날 행사도

  • 입력날짜 : 2019. 06.25. 18:55
전남도가 자매결연을 맺어 교류활동을 펼쳐온 중국 산시성과 실질적 교류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뤄후이닝 당서기를 포함한 산시성 대표단과 경제, 관광, 교육 등 여러 분야 160여 명으로 구성된 대규모 방문단이 26일까지 3일간 전남을 방문해 ‘산시성의 날’ 행사 등 다양한 행사를 치른다. 이번 방문단은 역대 최대 규모다. 또한 전남에 중국 지방정부의 당서기가 직접 방문한 것은 2005년 당시 저장성 당서기였던 현 시진핑 국가주석 방문 이후 두 번째다.

특히 뤄후이닝 당서기는 이날 김영록 지사와 우호교류 심화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갖고 두 지역의 실질적 협력방안 5개년 계획 협의안에 서명했다.

협의안은 경제무역교류, 문화관광, 환경보호, 예술, 청소년, 교육 등 8개 분야 협력사업을 안정적으로 심화 발전시킨다는 내용을 담았다.

무안국제공항-산시성 타이위안 간 직항로 재개 논의도 이뤄졌다. 두 지역 간 하늘길은 2016년 일시적으로 전세기를 통해 열린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뤄후이닝 당서기 대표단 일행은 26일 귀국길에 특별 전세기 직항으로 무안공항을 통해 타이위안으로 갈 예정이다.

고위급회담에 이어 도청 왕인실에서는 ‘산시성의 날’ 행사가 열려 산시성에 대한 역사와 미래비전을 소개했다. 도청 1층 윤선도홀에서는 산시성의 산업과 관광 사진전, 특산품 홍보 전시회도 열렸다.

저녁 시간에는 남도소리울림터 공연장에서 500여명의 관객을 대상으로 산시성 무형문화재 공예 시연, 도립국악단-산시성 예술단의 전통춤 등 다채로운 합동 공연이 펼쳐졌다.

산시성 방문단은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전남도농업기술원을 방문해 농업박람회 개최 상황을 청취하고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 시설을 시찰한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