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6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배달오토바이 법규준수 운행해야

  • 입력날짜 : 2019. 07.14. 18:29
차량등록 2천300만대 시대 교통량 증가로 인한 심각한 도로교통 환경속열 오토바이는 도로위의 마술사로 불릴 정도로 각광을 받고 있다.

중화요리를 비롯한 음식점, 퀵서비스, 개인 자영업 등 요소요소마다 신속한 배달을 위해 이용을 하고 있어 그만큼 위험이 따라 도로위의 마술사는 결코 좋은 표현이라고는 보기 어렵다고 할 것이다.

고객들의 만족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보다 더 신속성을 가미해야 하기에 법규준수를 하지 않고 난폭운전, 차선위반, 지그재그 운전, 중앙선침범 등 중요법규를 위반하여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특정 상황에 따라 신속이라는 단어가 절실히 필요하겠지만 우선 개인의 이익을 위한 상업성에만 집착하고 사후에 발생할 중대 교통사고 등은 생각하지 않는다면 절대 안 될 것이다.

교통사고란 자동차 운전자, 보행자 모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은 말할 나위없으나 그 중에서 바퀴 2개로 움직이는 위험함이 돋보이는 특수한 장치인 오토바이의 법규준수 운전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빨라야 5분이다는 옛 사람들의 중요한 목소리를 귀에 사무치도록 담아 오토바이운전자, 특히 배달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법규준수, 안전운전하여 교통사고 발생하지 않아 소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일이 없도록 간절히 기원한다. /진병진·여수경찰서 삼일파출소


진병진·여수경찰서 삼일파출소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