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9일(월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한전공대 설립 ‘패스트 트랙’ 추진 환영한다

  • 입력날짜 : 2019. 07.16. 19:18
빛가람혁신도시 시즌2의 중심축이 될 한전공대 설립이 ‘패스트 트랙’으로 추진될 예정이어서 고무적이다. 최근 범정부위원회에서 의결된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에 따르면 오는 2022년 3월 개교 일정을 잡고 1·2단계로 나눠 건립될 전망이다.

1단계는 개교 때까지 한전이 자본을 투입해 대학 운영에 필수 시설 건립을 완료하고, 나머지 시설은 정부와 전남도, 나주시의 재정을 통해 개교 후 2단계로 순차적으로 부대시설 설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한전에서 투입되는 1단계 사업비는 한전공대를 설립하는 우선비용으로 대략 5천-7천억원 사이로 알려지고 있다. 정부지원금은 전력산업진흥기금 등을 활용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위해서는 법적 근거가 필요해 관련 시행령 개정과 특별법 제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대학설립 절차도 최대한 간소화해 오는 2022년 3월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교육부 협조를 얻어 절차와 소요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또 연구소 및 클러스터는 정부·지자체·한전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운영키로 했다.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등 국가 대형 랜드마크 연구시설 구축사업은 국가정책 반영 검토와 타당성 조사를 거쳐 결정한다.

아울러 전남도에서 건의한 ▲한전공대 설립방안 국무회의 보고 ▲대학설립 절차 이행관련 법령 개정 ▲국가 대형 랜드마크 연구시설 구축 ▲에너지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추진 등도 범정부지원위에서 공식 안건으로 채택되면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검토하게 됐다.

그동안 논란이 많았던 한전공대 설립이 문재인 대통령 임기내 개교가 확정됨으로써 ‘혁신도시 시즌2’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 중요한 것은 한전공대 설립에 따른 지역사회의 상생협력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대표적으로 ▲글로벌 에너지밸리 클러스터 형성을 위한 연계협력 강화 ▲한전공대 연계 광주전남 연구개발 활성화의 전략적 모색 ▲에너지에 특화된 창의적인 혁신기술융합인재 육성 ▲한전공대 시설과 지역커뮤니티 연계 등 상생노력이 요구된다. 지금부터 로드맵에 맞춰 한전공대를 세계 최고의 에너지 특화 대학으로 육성해 에너지 분야 우수인재 양성 및 에너지신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