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9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목포신항 개발에 4천109억 투입
자동차 전용부두·항만배후부지 조성 등 본격 추진

  • 입력날짜 : 2019. 08.05. 19:00
목포신항 개발에 4천109억원이 투입된다.

목포신항에 자동차 전용부두가 추가 확충되고 항만배후부지 조성도 본격 추진된다. 예부선 전용부두가 신설되고 신항 대체진입도로도 건설된다.

5일 목포해수청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2040년까지 목포신항 개발에 4천109억원을 포함해 전국 12개 항만을 개선하는데 모두 42조원 투입을 골자로 한 ‘제2차 신항만건설기본계획(2019-2040)’을 확정·발표했다

목포신항에는 재정 1천897억원, 민자 2천212억원을 합해 모두 4천109억원이 투입된다.

부두는 5만t급 자동차 전용부두 1선석을 추가 건설해 신항의 주력 화물인 자동차를 연간 50만대 이상을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또한 신항에 예부선부두를 신설해 입·출항하는 선박과 연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 석탄부두가 잡화부두로 전환된다.

배후부지는 106만㎡를 새로 조성해 자동차, 철재 등 제조업 기반산업 지원항만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불산단에서 신항교까지 1.7㎞ 길이의 신항 대체진입도로가 새로 건설돼 신항에 진입하는 차량의 소통을 원할히 할 계획이다.

또한 신항에 해경 서부정비창이 건설돼 서해 및 남해 해역의 해경함정의 수리정비 기지로서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목포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 따라 목포신항 개발을 차질 없이 추진해 목포항이 지역 핵심산업 지원 및 신남방·대중국 교역의 거점항만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밝혔다./목포=강효종 기자


목포=강효종 기자         목포=강효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