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7일(토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목포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호응
23개洞 144명 활동 시민생활 동반자 역할 톡톡
위기가구 발굴…‘행복한 복지도시’ 만들기 앞장

  • 입력날짜 : 2019. 08.14. 18:35
목포 ‘우리동네 복지기동대’가 시민들의 생활에 든든한 동반자가 되고 있다.

14일 목포시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저소득 취약계층의 일상생활 불편개선 및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우리동네 복지기동대’(이하 복지기동대)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시 전체와 23개 동을 대상으로 24기동대 총 144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단순한 생활불편 사항인 리모컨 오작동이나 전등 교체부터 수도관 파열, 보일러 고장 같은 소규모 주거 개선사업까지 다양한 불편에 대한 만능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복지기동대는 예산범위 내 세대 당 50만원 이내에서 불편사항을 처리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27건(870만원 지원)을 처리하며 취약계층과 저소득 독거 어르신들의 생활에 큰 힘이 되고 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 세대인 북항동 A씨는(76·여)는 수도배관 파열과 누전으로 곤란을 겪다 큰 공사가 필요한 사항에서 복지기동대와 봉사단체, 지역후원자의 도움으로 수도배관설치, 옥상방수, 누전된 전기배선 교체를 완료했다.

A씨는 “수년째 빗물을 받아 생활하다 큰 선물을 받게 됐다”며 “집에서 마음껏 물을 쓸 수 있어서 정말로 꿈만 같다”고 감사를 전했다.

동명동에서도 복지기동대원들이 주거취약세대의 전열기 교체를 위해 LED 재료를 구입, 직접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들은 주로 취약계층 조손가정과 독거노인세대 주택의 노후 전열등을 교체해 아이들 교육환경 개선과 에너지 절약에 도움을 주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사회취약계층의 생활불편 등 도움이 필요한 경우 가까운 행정복지센터에 전화나 방문 접수하면 도움을 드리고 있으니 언제든 연락주시기를 바란다”며 “이웃이 서로를 돌보는 보다 더 따뜻하고 행복한 복지도시 목포를 만들기 위해 민관이 더욱 협력하겠다”고 말했다./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