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8일(일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장성역 ‘KTX 정차’ 내달 16일부터 재개
내일부터 예매…매일 목포행, 서울·용산행 각 2회씩 운행
광주송정역·정읍역 이동 불편 해소 승객 편의 증진 기대

  • 입력날짜 : 2019. 08.14. 18:35
장성에서 서울까지 빠르고 편리하게 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장성군은 14일 “코레일 측이 KTX 장성역 운행을 9월 16일에 재개하고 8월16일부터 예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 이후인 9월 16일부터 장성역에는 1일 4회 KTX가 정차하게 된다. 정차시간은 목포행 2회(오후 12시 20분, 7시 55분), 서울·용산행 2회(오전 6시 29분, 오후 5시 42분)로 정해졌다. 운행노선은 ‘서울·용산-오송-서대전-익산-장성-광주송정-목포’다.

장성역 KTX 정차로 인해 그간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 KTX를 이용해왔던 승객들의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성에서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 KTX를 이용할 경우 차량이동 시간이 30분 이상 소요되며 주차 후 도보이동 시간도 10여분 걸린다.

그러나 장성역에서 KTX를 이용하면 총 40여분의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또 차량 이동으로 인한 유류비와 통행료, 주차장 이용료 등 추가 발생하는 비용도 아낄 수 있다.

현재 장성군은 4년 만에 정차가 재개되는 장성역에 승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역 주변 도로와 주차공간을 정비하고 있다. 또 정차 재개 당일에는 KTX 장성역 정차를 기념하는 대대적인 행사도 준비 중이다.

장성역은 호남고속철도 개통 이전까지 1일 22회, 일 평균 553명의 이용객이 KTX를 이용하며(2014년 기준) 장성군과 인근 광주 북구, 광산구 지역 주민들의 장거리 이동을 위한 편리한 교통수단이 돼 왔다.

그러나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장성역 정차가 중단되며 장성군민뿐만 아니라 상무대 교육생과 면회객, 인근 지역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또한 장성역 주변 경기는 침체되고 이로 인한 지역민들의 상실감 또한 컸다.

이에 장성군은 2016년 ‘KTX 장성역 정차 1만명 서명운동’을 전개해 1만2천315명의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전달한 바 있으며 최근까지도 총리실과 지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코레일 등 관계기관을 수십 차례 찾아가 KTX 장성역 정차 재개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노력한 결과, 추석 연휴 이후인 9월 16일부터 용산-목포 구간 KTX 노선에 총 4회 장성역 정차라는 쾌거를 마침내 이뤄냈다. 장성군은 향후 이용객의 증가에 따라 코레일 측에 정차횟수 확대를 건의할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KTX 장성역 정차 중단 이후 불편을 겪어왔던 인근 주민들과 상무대 군인들이 정차 재개를 환영하고 있다”며 “장성역 인근 상권 또한 되살아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유 군수는 “추석 귀성객들을 비롯해 많은 분들이 장성역 KTX를 적극 이용해주길 바란다”며 “10월 1일 개최될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에도 더 많은 방문객들이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장성=김문태 기자


장성=김문태 기자         장성=김문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