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시, 내년도 지역 현안사업 국비 확보 속도 낸다
광융합 휴먼케어 기술개발 등 254건 2조6천20억 신청
기재부, 내달초 정부예산안 국회 제출…국비반영 사활

  • 입력날짜 : 2019. 08.14. 19:13
광주시가 지역 주요현안에 대한 국비확보를 위해 총력전에 나선다.

기획재정부가 오는 9월초 내년도 정부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할 것으로 보여 광주시는 내년 정부 예산반영을 위해 총력을 다할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용섭 시장은 이날 정부청사 등을 찾아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활동을 벌이는 등 내년도 국비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광주시는 내년 국비로 총 254건 2조6천20억원을 신청했다. 이중 신규사업은 70건 2천809억원, 계속사업은 184건 2조3천211억원이다.

신규사업은 국립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 조성 14억원, 제40주년 5·18기념행사 10억원, 광역위생매립장 2-2단계 조성 40억원, 빛그린산단(광주방면) 진입도로 개설 30억원, 아시아 예술정원 조성 27억원, 아시아 예술관광 중심도시 사업 12억원, 양자정보통신 연구개발 기반 구축 22억원, 고부가 광반도체 상용화 인프라 구축 20억원, 광융합 휴먼케어 핵심기술 개발 40억원, 시니어 코스메디케어 실증센터 구축 25억원, 차세대 스마트시티용 광신경망 시스템 기술개발 47억원 등이다.

또 계속사업은 광주 순환고속도로 2구간 건설 560억원, 첨단실감콘텐츠 제작 클러스터 조성 150억원, 광주노사동반성장지원센터 건립 98억원,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 379억원,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 730억원,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조성 106억원, IoT·빅데이터 기반 금형제작 가치사슬혁신지원 52억원 등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국회의 정부예산안 심의가 다가옴에 따라 지역 현안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국비확보에 총력전을 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올 하반기 예정된 정부의 규제자유특구 심사에도 적극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이 시장은 전날 간부회의에서 “규제자유특구 하반기 심사에서 광주시가 반드시 선정되도록 철저히 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정부는 규제에서 자유로운 지역을 선정해 혁신기술 실증은 물론 기업을 집중 육성하는 규제자유특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지난달 24일 부산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자율주행 특수목적차량 규제자유특구’를 하반기에 지정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정부로부터 2차 지정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면 청소, 폐기물 수거, 전신주 고소작업 등 특수목적차량 자율주행 실증사업은 광주형일자리 자동차 공장 건설, 국내유일 친환경자동차 부품인증센터 유치 등 우리 광주가 최적의 조건을 구비하고 있어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하반기에 반드시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