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4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 연말까지 선정해야”
시민추진협 “예비 후보지역 주민설명회 등 소통 통해 해결”

  • 입력날짜 : 2019. 08.20. 19:29
광주군공항이전 시민추진협의회가 답보상태인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를 두고 국방부의 주민설명회 개최 등 조속한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지난해 민선7기 첫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통 큰 합의를 내린 이후 광주군공항 이전 문제는 1년 넘게 아무런 진전이 없어 국방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는 20일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합의 1주년을 맞아 광주군공항 이전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합의 후 1년 동안 시·도민들의 공감할만한 협력과 노력의 흔적은 찾기가 어렵고 국가정책에 대한 반대의 골은 깊어만 가고 있다”며 “전남과 해당 지자체는 군 공항 이전과 관련된 일체의 공식적 논의 거부 등 반대만을 주장하기보다 지역 주민들이 군 공항 이전계획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주민설명회와 민간 단체간 공개토론회, 지자체장 면담 등 소통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민추진협은 지난 6-7월 국방부에 주민설명회를 개최해달라는 요구를 담은 공문을 몇 차례 보냈지만, ‘지역 간 갈등 심화를 이유로 수용 불가’라는 회신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시민추진협은 “군공항 이전 사무는 명백한 국가사무이고,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권한 또한 국가에 있다”며 “국방부는 일부 주민들의 반대를 이유로 군 공하 이전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권리의 주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금년 말까지 기필코 예비이전후보지를 선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5월 광주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 지역인 무안·영암·신안·해남 등 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려고 있으나 해당 지자체와 주민의 반대로 무산됐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