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도민 교통안전, 현대차가 지원한다
내달부터 기부 차량 활용 ‘안전교육·드라이빙 아카데미’ 운영

  • 입력날짜 : 2019. 08.20. 19:33
전남도는 20일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로부터 기부받은 차량 14대(준중형 10대·대형SUV 2대·준중형전기차 2)를 활용해 9월부터 교통안전 교육과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 교육에 나선다”고 밝혔다.

교통안전 교육은 올 하반기부터 국제자동차경주장 시설을 활용해 이뤄진다. 도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안전운전 실습기회를 부여한다.

2020년부터는 도 공무원교육원에 ‘재난안전’ 과정과 ‘모터스포츠 바로알기’ 과정을 신설해 자동차 안전문화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교통안전 교육은 이론과 실기로 나눠 진행된다. 이론 교육에선 자동차 관리 방법, 구동 및 주행원리를 가르친다. 실기교육은 도로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연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운전자가 현장체험을 통해 위험한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을 배양하는 프로그램이다.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9월부터 일반인과 기업연수팀 등을 대상으로 ‘드라이빙 아카데미’와 ‘체험 패키지’ 과정도 운영한다.

드라이빙 아카데미 과정은 레이싱 입문자와 대회 참가자를 위한 과정이다. 기초, 보통, 심화 단계로 나눠 운영한다. 체험 패키지 과정은 기업연수팀과 일반인에게 경주장 체험주행 경험 등을 선사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경북 상주의 교통안전교육센터에서 안전운전 체험교육을 받은 교육생 5만181명의 교육 전·후 12개월간 교통사고 발생 현황을 조사했다. 그 결과 안전운전 교육을 받은 이후 발생건수는 3천508건으로 교육 전 발생건수(7천662건)보다 54%가 줄었고, 사망자 수도 50명으로 교육 전(220명)보다 67%가 감소했다.

또한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 통계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연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천781명으로 이 가운데 전남에서의 사망자는 10%인 330명에 달한다.

전남도는 이번 교육을 통해 전남지역 교통사고가 많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