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道,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속도
정부 추경서 79억 추가 확보

  • 입력날짜 : 2019. 08.25. 18:15
전남도는 25일 “2019년 정부 추가경정예산에서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와 관로 정비, 하수처리장 확충 등에 국비 79억원(총사업비 117억원)을 추가 확보해 하수도 사업에 속도를 내게 됐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조기 준공이 가능한 지구와 신규 추진이 시급한 곳으로 광양 3단계 하수관로 정비사업 56억원, 함평 해보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15억원, 목포 남악하수처리장 악취 방지사업 3억원,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5억원이다.

전남도는 특히 지하수 오염과 지반 침하 등 원인으로 부각되는 노후 하수관로에 대한 효율적 관리와 보수를 위해 1천415㎞ 구간에 대한 정밀조사를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는 목포 32㎞, 여수 40㎞, 나주 8㎞, 보성 40㎞, 장흥 11㎞, 진도 1.6㎞ 구간을 우선 조사한다.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결과 긴급 보수가 필요하거나 결함이 확인된 곳은 적극적으로 국비 지원을 신청해 관로 교체 또는 부분 보수로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박봉순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노후 하수관로에 의한 지하수 오염과 지반 붕괴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관로의 체계적 관리와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오는 2023년까지 모든 노후 하수관로 구간에 대한 정밀조사를 완료하도록 국비 확보에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