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1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우체국, 美·日 배송상품 통관대행
아마존 물류창고까지도

  • 입력날짜 : 2019. 08.25. 18:26
우체국에서도 전자상거래업체가 미국·일본으로 상품을 보낼 때 통관을 대행해준다.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 업체 상품도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해준다.

25일 전남지방우정청에 따르면 전자상거래업체가 미국·일본으로 보낸 상품을 현지에서 통관을 대행해주고 배송하는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와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 업체의 상품을 아마존 물류창고(FBA : Fulfillment By Amazon)에 배송해주는 ‘우체국기업화물서비스’를 26일부터 시범운영한다.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를 이용해 미국으로 상품을 보낼 때 요금은 K-Packet과 비슷한 수준으로 우체국 국제특송(EMS)보다 저렴하다. 최대 30㎏까지 보낼 수 있고, 접수일로부터 5-13일 안에 배달된다. 부가서비스로 수취인 서명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일본으로 보내면 우체국 국제특송(EMS)보다 최대 55% 저렴하다. 최대 20㎏까지 보낼 수 있고, 2-3일이면 배달된다. 물품대금 착불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어 구매자가 신용카드가 없어도 구매할 수 있고, 상품을 수령 후 결제도 가능하다.

또한 우체국에서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업체의 상품을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해준다. 이용요금은 글로벌특송사와 비슷한 수준이다. 최대 30㎏까지 보낼 수 있고 4-11일이면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된다.

이승원 전남지방우정청장은 “통관대행과 기업화물서비스는 우체국 공적자원과 민간 포워더가 손을 맞잡은 민관 협업 시스템”이라며 “전자상거래업체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