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4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여야 ‘한전공대 설립’ 뜨거운 설전 예고
오늘 전남도 국정감사 핫이슈는…
與, 정부사업 지원 당위성 주장 vs 야당, 문제점 지적
농어민수당·신재생에너지 갈등, 인구소멸 등 쟁점될 듯

  • 입력날짜 : 2019. 10.09. 18:49
민선7기 전남도 국정감사가 한전공대, 농어민공익수당, 혁신도시 정주여건 등 대형 현안을 놓고 여야 국회의원 간의 뜨거운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전남도는 2년 만에 열리는 국감 질의에 대한 답변 준비에 매진하고 대형 현안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김영록 지사는 예상 질의에 대한 핵심 쟁점을 분석하고 민선7기 지역발전을 위한 정책 반영과 재정 지원을 함께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9일 전남도에 따르면 2019 전남도 국정감사는 10일 오후2시 도청 왕인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남도 국감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주관으로 열리며 감사위원은 더불어민주당 김민기·김병관·김한정·소병훈·이재정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채익(반장)·안상수·김성태·김영우 의원,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 대안신당 정인화 의원이다.

도청 국감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지역공약과 김영록 전남지사 공약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지역공약으로 2022년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의 재정, 마스터플랜, 부처간 협의 등에 대한 감사위원들의 질문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여당인 민주당은 한전공대 지원에 대한 당위성을 설파할 것으로 보이고, 이에 반면 자유한국당 등 일부 야당은 공대 설립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록 지사의 특수시책인 블루이코노미와 남해안신성장벨트에 대한 질의도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전남의 미래 먹거리 개척을 위한 블루이코노미의 방향과 한계 등의 질문과 남해안신성장벨트 형성으로 인한 지역 파급 효과 등도 거론될 수 있다.

또 전남도 국감의 단골 질의 메뉴였던 저출산 및 고령화에 따른 인구소멸 대책, 농산물 가격 폭락 대책, 청렴도 하락 등에 따른 대안 제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하는 농어민공익수당에 대한 제도 취지와 파급효과, 지자체 예산 확보 등에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따라 환경훼손 문제, 주민갈등 문제등이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또 인천 붉은 물 사태에 따라 노후상수도 관로 현황과 앞으로 개선방향, 노인보행자 교통사고 개선 대책 등이 질의될 수 있다. 이밖에 연안어망 멸치잡이배 어구크기에 따른 갈등 문제의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거론될 것으로 관측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2년 만에 열리는 국감을 앞두고 예상 쟁점에 대한 해법 제시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대형 현안에 대한 감사위원들에게 정책·재정 지원도 함께 요청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