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4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민간공원 의혹’ 행정부시장·감사위원장 영장 기각

  • 입력날짜 : 2019. 11.17. 19:18
광주 민간공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광주시 행정부시장 등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광주지법 이차웅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5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사전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 부장판사는 “정씨가 일부 사실관계를 인정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 수사 진행 상황, 직업 및 사회적 유대관계 등에 비춰 증거 인멸이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또 민간공원 사업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시 간부 공무원은 법원에 재심사를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광주지법 염기창 부장판사는 같은날 전 광주시 환경생태국장 A씨의 구속적부심사를 한 뒤 청구를 기각했다. 이에 따라 A씨는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로 검찰 수사를 계속 받게 된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