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3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군공항 이전, 시·도지사 만남서 ‘실마리’ 나와야

  • 입력날짜 : 2019. 11.19. 19:12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오는 25일 공식적인 만남을 갖는다. 이 시장과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시도 자문위원과 실무위원 등이 참여하는 민선 7기 두 번째 상생협의회를 연다. 지난해 8월 첫 번째 상생협의를 개최한 이후 15개월 만이다.

이 시장과 김 지사는 이번 만남에서 두 지역의 상생을 위해 여러 과제를 논의할 예정이지만, 논의 중심에는 군공항 이전 문제가 올라있다. 군공항 이전 문제를 둘러싸고 갈수록 갈등이 격화하는 양상이어서 두 단체장의 지혜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다.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최근 광주시청을 항의 방문해 파장이 일고 있다. 예비이전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 인사들이 시청을 찾아온 것은 처음이다. 이들은 “상생이란 명분으로 9만 무안군민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군공항 이전 계획은 즉각 중단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시 측이 이에 대해 김산 무안군수 및 군공항이전반대대책위에 대화를 공식적으로 제안하면서 일단락됐지만 언제든 논쟁이 불붙을 수 있다.

군공항이 있는 광산구 지역 정치권도 군공항 이전을 총선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고 나서 상황은 복잡해지고 있다. 민주당 광주광산갑지역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는 문재인 정부와 동행하고 있는 민주당이 적극 나서 21대 총선 공약으로 채택해야한다”고 밝혔다.

꼬이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군공항 이전 사업 주체인 국방부와 광주시, 전남도, 이전후보지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협의체는 이해 관계자들이 다 참여해 논의하자는 기구다. 그러나 이에 대한 추진도 별로 진척이 없는 상태다.

이 시장과 김 지사가 어렵게 성사된 이번 공식 만남에서 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명쾌한 해법을 내놓기는 쉽지 않겠지만 첨예한 대립과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단초’를 제시해야 한다. 때마침 최근 광주 모처에서 두 단체장이 비밀리 회동한 것으로 알려져 이런 기대감을 더욱 갖게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