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7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우한 폐렴환자 비행기 탑승 광주 의심환자 ‘음성’ 판정

  • 입력날짜 : 2020. 01.22. 19:41
국내 첫 ‘우한 폐렴’ 확진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던 광주 거주 여성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22일 광주시와 조선대병원에 따르면 의심환자인 A씨에게 채취한 시료를 질병관리본부로 보내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났다.

20대인 A씨는 지난 19일 낮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들어온 중국남방항공 CZ6079편을 타고 입국했다.

이후 지난 21일 오후 5시께부터 체온이 37.7도로 오르는 등 발열과 두통 증상이 나타나자 보건소를 통해 조선대병원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음압격리병실)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병원 측은 A씨가 입원 후 별다른 증상 없이 정상 체온을 유지했고 음성 판정이 남에 따라 퇴원 조치하기로 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