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코로나19 극복…‘안전총리’ 경험 바탕 대처”
이낙연 與 재난안전대책위원장

  • 입력날짜 : 2020. 02.24. 19:5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24일 “우리는 코로나19 사태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면서 “의료체계와 정부의 관리역량, 특히 우리 국민의 대처능력을 믿고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나가자”고 밝혔다.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인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은 대책위를 중심으로 정부와 협력하며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진정시키고 해결하는 데 총력을 쏟을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과 관련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조류독감 등을 성공적으로 진압하고 강원도 산불, 태풍 미탁 등 자연재해에도 안정적으로 대처한 경험이 있다”며 “그런 ‘안전총리’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혜를 모으며 최선을 다해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특정 종교단체 활동장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 밀폐된 공간에서의 다중집회가 위험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국민 여러분은 개인위생수칙을 엄수하고 다중집회 참석을 자제해달라. 민주당을 포함한 정치권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요청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