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7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교총 국회토론회 광주·전남 66명 참석…자가격리
소속 학교 직장폐쇄·긴급 방역

  • 입력날짜 : 2020. 02.25. 20:1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참석한 국회 토론회에 광주·전남지역 교육계 관계자 수십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학혁신 방안 토론회’에 참석한 하윤수 교총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토론회에 광주·전남지역 일부 사립학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토론회에 광주에서는 1명, 전남에서는 65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은 토론회 당일인 지난 19일을 기준으로 2주일 동안 자가격리된다.

도교육청은 이들 참석자가 소속된 학교를 이날 낮 12시부터 직장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지역별로는 여수 9개교·목포 4개교·순천 3개교·영광·보성 각 2개교·곡성 1개교 등이다.

또, 당시 토론회 참석자 전원에 대해 시·군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신속하게 검사토록 하고, 이들과 접촉한 사람을 추적해 추가로 격리하는 등 동선 파악과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경북 등 방문자와 관련해서는 특정지역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초래할 우려가 있는 만큼, 학교 자체적으로 파악해 자가 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도교육청은 또 도내 전 사립학교에 긴급 공문을 보내 교직원 및 법인 관계자들의 복무관리 지침을 하달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교육·전파 철저 이행, 코로나19 의심 직원 재택근무, 지자체 주관 행사 참석 관리 철저, 각종 회의 운영 시 철저한 위생 관리, 소속 교직원 법인 직원 여행 최소화 등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보건당국은 교총 관계자의 확진 날짜가 22일인 만큼 19일 토론회 참석자들이 격리대상은 아니지만 학교 내 전파를 우려하는 주민들이 많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