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 공공건축·도시환경 품격 높인다
‘민간전문가’ 제도 시행…공공건축가 30명 모집

  • 입력날짜 : 2020. 07.06. 20:24
전남도는 건축·도시·조경 분야 민간·행정전문가와 전남의 아름다운 도시 미래를 그리기 위한 ‘민간전문가’ 제도를 시행한다.

30일 도에 따르면 ‘민간전문가’ 제도는 공공건축물이 도시 미관과 국민 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주는 중요 자원임에도 획일적인 디자인과 공급자 중심 계획 등으로 사용자 불편을 초래하고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어 도입된 제도다.

도는 공공건축을 발주한 기관의 전문성을 보완하고 지역 내 개별 공공건축물 디자인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최근 손승광 동신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를 초대 총괄건축가로 위촉했다.

총괄건축가는 앞으로 2년간 지역 건축정책을 총괄하고 공공건축가 30명과 함께 도가 추진할 공간 정책과 전략 수립에 대한 자문을 비롯 주요 사업의 기획·설계, 시행과정 총괄·조정 등 건축·도시 디자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공공건축가는 건축사와 건축·도시·조경 관련 기술사 및 대학교수 등을 대상으로 모집하며 임기는 위촉일로부터 2년이다. 신청은 전남도 누리집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 후 오는 14일까지 방문 접수 또는 우편, 이메일(artlim21@korea.kr)으로 접수하면 된다.

도는 민간전문가가 공공건축물, 도시재생뉴딜, 생활SOC사업, 어촌뉴딜 등 도내 주요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 사업을 대상으로 기획부터 준공까지 전 과정에 참여해 사업부서의 전문성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동호 건설교통국장은 “공공건축가의 자문활동은 공공건축 디자인 품질 향상과 도시공간 공공성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주민이 필요로 하는 공간을 지역 특색에 맞게 조성해 도시 품격을 향상시키고 지역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