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2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코로나 확산, 먼저 ‘타인을 향한 배려’ 배워야

  • 입력날짜 : 2020. 07.08. 19:32
코로나19 확진자가 광주지역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하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성숙한 코로나 매너가 요구된다. 감염됐을 경우 본인만의 문제가 아니라 주변과 지역사회 전반으로 피해를 준다는 점에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그런데 방역 당국의 동선 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하거나 누락시키는 일이 발생해 큰 우려를 준다. 최근 광주 37번 확진자가 거짓 진술 등으로 경찰에 고발 조치됐다. 광주시는 60대 여성인 37번 확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8조에 의거해 경찰 고발했다고 한다. 감염병예방법은 역학조사에 거짓으로 응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게 했다. 이 확진자는 역학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충남 대전에 있는 방문판매업체를 방문한 사실을 숨겼다. 또 금양오피스텔을 방문한 사실도 역학 조사관에게 제대로 진술하지 않았다. 그 사이 추가 감염 규모가 확대됐을 것으로 방역 당국은 보고 있다.

이뿐 아니다.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운전자와 다투는 등 폭력사태도 잇따르고 있어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이에 대응해 광주시는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조치를 고시하고 어기는 사람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했다. 버스와 택시, 도시철도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마스크를 미착용하고 확진판정을 받은 사람에게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등 각종 비용을 물릴 예정이다.

미증유의 코로나19 재난은 우리사회를 뒤틀리게 하고 있지만 한편으론 성숙한 단계로 가기 위한 도전으로 보고 응전해야 한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력이 없이는 코로나19가 쉽게 퇴치되지 않는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에 자발적으로 협력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는 자신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남을 위한 배려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대중교통 이용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큰 소리로 통화하는 시민은 상식적인 시민이라고 할 수 없다. 어려울수록 타인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코로나19 재난을 통해 배워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